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에서 살다보니 여기 사는 (한국)사람들이, 특히 남자들이 가끔 하는 표현이 있다.
"미국은 재미없는 (혹은 지루한) 천국같고, 한국은 재미있는 지옥같다."[각주:1]

무엇보다 한국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밤문화(술문화)'를 여기서는 보기 힘들다. 한국에서의 일부 퇴폐적이고 향락적인 그런 밤문화는 제외한다고 해도 (친구들과 혹은  직장동료들과 저녁에 모여서 먹고 마시는) 일반적인 밤문화조차 이 곳에서는 찾아보기 힘들다.

내가 살고 있는 얼바인에는 술집자체를 찾기가 힘들다. 핏자집이나 일반레스토랑에서 맥주나 와인을 같이 마실 순 있지만 저녁먹으면서 음료삼아 마시는 것이지 본격적인 술마시기를 할 수 있는 곳이 별로없다. 그나마 있는 몇 곳도 주중에는 밤 11시, 주말에도 12시쯤 늦어도 1시에는 문을 닫는다. 그래서 유학생들이 술마시고 싶으면 마켓에서사다가 집에서 마신다. (그나마 캘리포니아 지역은 일반 마켓에서 술을 쉽게 구입할 수 있지만 타주에서는 술만 파는 리커하우스(Liquor House)에 가야만 술을 살 수 있다고 들었다. 그 술가게가 일찍 문닫아서 문제지...)

늦은 밤문화가 어려운 또 하나의 이유는 대부분의 직장이나 학교가 7시 혹은 8시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이 곳 사람들은 참 일찍 잠자리에 들게 된다. 밤 9시 넘어서는 큰 길에 차가 별로 다니지 않는다. 또 주택가 가보면 대부분 불이 꺼져있다.  주말에 파티를 하며 노는 것 같긴 하지만 그냥 집에서 노는(?) 것이고 가족 단위로 함께 하는 모임이 대부분이다.

주말이 되면 이 곳 사람들은 집안정리를 하거나 가족단위로 외출, 쇼핑을 한다. 따라서 우리나라의 철물점 같은 Warehouse에서 집안 정비 물품을 사는 아저씨, 아줌마들이 많이 보이고, 쇼핑몰에는 가족 단위로 나와서 쇼핑을 하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다. 남자들은 그냥 집에서 쉬고 싶기도 하겠지만 집에서 혼자 아이들 보기 싫으면 따라 나가야 한다. (이 곳에서 12살 이하의 아이들만 집에 남겨두고 부모가 외출하는 것은 불법이란다.)

또 주말에 무슨 놀이행사나 볼거리가 좀 된다 싶으면 또 가족들 데리고 거기를 다녀야 한다. 그런데 막상 가보면 별로 볼 것도 없고 재미도 없는데 무슨 사람들이 그리도 많이 오는지 모르겠다. (얼마나 다른 할 일이 없으면 그런 재미없는 행사에도 다 오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그들도 나를 보며 마찬가지 생각을 할 지도 모르지만...)

교회를 다니는 집은 주일(일요일)이 되면 또 교회가서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된다. 그 외 주말에 가끔씩은 해변이나 공원에서 이웃들과 고기를 구우며 피크닉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여기서는 공원에서의 음주가 금지되어 있기때문에 정말 건전하게(?) 고기와 밥만 먹고 잠시 놀다 와야 한다.

이처럼 늘 직장(학교)-집-교회로 이루어지는 단조롭고 지루한 생활패턴에 주말 시간의 대부분을 늘 가족과 함께 보내야 하기 때문에 이 곳에서의 생활이 재미없을 것이다. 하지만 늘 쾌적한 날씨, 안전하기로 소문난 도시, 사교육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아이들이 적어도 한국의소위 입시지옥의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교육 환경은 적어도 가족들에게는 '천국'의 조건이 될 지도 모르겠다. 또 골프나 운동을 좋아하는 남자들에게도 골프나 자기가 좋아하는 운동을 한국보다 좋은 환경에 더 저렴한 비용으로 마음껏 즐길 수 있으니 천국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여기서 한국의 '재미있음'과 '지옥'의 모습을 굳이 이야기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다만 다른 사람들은 '재미없는 천국'과 '재미있는 지옥' 중 어느 곳에서 살고 싶은지 궁금해졌다. (한국은 지옥이고 미국은 천국이라는 이분법적인 사고가 아니라 생활환경과 언어환경이 그렇게 주어졌을 때 어디서 살고 싶은가를 묻는 것이다.)

지난 번에 "미국에서 살까? 한국으로 돌아갈까?" (관련글 보기) 글에서 내 생각을 밝혔었는데, 이제 이 재미없음에 익숙해졌는지, 아니면 적어도 아이들과 아내에게는 늘 아빠와 함께 할 수 있는 '재미있는 천국'이기 때문인지, 그냥 이 천국에서(미국의 생활환경이 그렇다는 것이지 미국이 무조건 천국이라는 소리는 아니다) 살고 싶다는 생각이 점점 든다.  그래도 결국에는 한국으로 돌아갈 것이라는  알고 있지만 말이다.

  1. 한국에서 나는 주로서울에서 살았다. (대학가기 전까지는 춘천에서 자라서 고향을 이야기할 때는 춘천이라고 한다.) 그리고 내가 지금 살고 있는 얼바인(Irvine)이란 도시는 인구 20만이 약간 못 되는, LA에서 약간 벗어난 중소도시이다.  따라서 미국의 극히 일부분에지나지 않는 이 곳 얼바인의 생활과 대한민국의 대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 서울에서의 생활을 직접 비교한다는 것이 정확한 비교라하기는 어렵겠지만 그냥 '미국'과 '한국'이라 하자.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zuku.nayana.com/tt BlogIcon 민지 2006.11.22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는 뭐든지 편하고 시간에 구애받지 서비스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지요.
    글쎄요...
    미국이 좀 더 인간적인 삶에 가깝다고 할 수 있지만
    한국은 좀 더 선택의 폭을 가지고 있다고 봅니다.
    재미있는 지옥처럼 마냥 살수도 있지만 재미없는 천국같이 살 수도 있으니까요.
    어딜가든 사람은 거기에 적응해서 살꺼에요.
    이분법적으로 따지자면 저한텐 미국의 생활이 맞기는 하겠지만...글쎄...
    장황하게 적기는 못하겠지만 한국을 못 떠나는 이유가 많아요.

    • Favicon of http://cyjn.com BlogIcon CeeKay 2006.11.22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사람은 적응하기 나름이죠. 여기 살던 미국인들도 서울가면 재미있게, 다이내믹하게 잘 살듯이...

  2. 김미희 2006.11.22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난..내친구..영채랑..종현이랑 주은이랑..언제부턴지 의지하고있는 천곤오빠를 보고싶을때 볼수있는 힘들지만..살만한..한국에서 같이 살고싶어..........................

  3. Favicon of http://qpdlxj@naver.com BlogIcon 현현정 2014.09.20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어린이 영어연극-신기한 스프(Strange Soup)을 보고

지난 일요일 저녁 어린이 영어연극 '신기한 스프(Strange Soup)'를 볼 기회가 있었다 (네이버 카페 '엄마는 생각쟁이' 이벤트 당첨!). 영어연극 전용 소극장이라는 라트어린이극장이었는데 규모가 그리 크지는 않았지만 깨..

[서평] "손에 잡히는 과학교과서" (길벗출판사) : 교과서도 재미있게 쓸 수 있구나.

지난 6월말 초하님 블로그를 통해 "초등학생과 어린이들의 책 읽기 문화"에 관심있는 블로거들을 대상으로 한 "초등학생용 신간, 길벗 서평단 공개 모집"에 응모했는데 당첨이 되었다. 그리고 얼마전 드디어 길벗 출판사(http:/..

어린이 영어공부, 어떤 방법(교재)이 좋을까?

내가 영어를 처음 접한 것은 당연히 중학교 입학하면서다. '알파벳 10번씩 쓰기' 숙제를 통해 알파벳을 익히고, "I am Tom. I am a boy."로 시작하던 영어책을 보며 단어와 문장을 익혔다. 또 수업시간에 영어 선..

(미국)  어린이 TV 프로그램 주제가 링크 (다운로드 가능)

블로거팁 닷컴의 Zet님이 소개해 주신 TV 드라마 테마송 무료 다운로드 사이트 글을 보고 해당 사이트(http://www.televisiontunes.com/)를 방문해 봤는데 정말 많은 노래들이 있었다. 그리고 음질은 다소..

어린이 독서교육: CSPS 훈련을 하자

우리 아이들이 책읽기를 좋아하고 또 읽은 책 내용을 잘 이해하고 있다면 부모에게는 물론 아이들 스스로도 즐거운 일일 것이다. 종현이네 학교에서 1학년 부모들을 대상으로 아이들 독서지도법과 관련한 간단한 워크샵이 있었는데 유용할..

[동영상] 은근히 중독되는 껌 광고 노래: Bazooka Bubble Gum

작년 여름엔가 종현이가 어디서 듣고 왔는지 흥얼흥얼대던 노래가 있었다. 가사가 쉽고 재미있어 학교에서 배웠나 했는데 아니란다. 한동안 잊고 지내더니 요즘에 다시 흥얼거리길래 가사를 바탕으로 인터넷을 검색해 봤더니 풍선껌 (B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