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생활 이야기

세상에는 두 가지 영어가 있는데...

세상에는 '돈 쓰는 영어'와 '돈 버는 영어'가 있는데 돈 쓰는 영어야 돈이 다 해결해 주니까 특별히 잘 해야 할 부담이 없다. (영어를 잘 못해도 쇼핑 다 하고, 먹을 것 다 사먹게 된다. 왜냐하면, 듣는 사람이 (돈을 벌기 위해) 열심히 알아 들으려고 노력하니까...)

블로그 시작하면서 미국생활과 영어 스트레스라는 글에서 미국에서 살아도 영어가 그리 쉽게 늘지는 않는다는 하소연을 한 적이 있지만 그래도 뭐 어쩔 수 없지 하면서 지냈는데 취업준비가 내 마음만큼 결실을 이루지 못하니 요즘에 다시 영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이다.

스트레스를 주는 것은 '돈 버는 영어'다. 취업을 위해 지원했던 미국 회사에 서류 심사는 통과해서 전화인터뷰를 포함하여 인터뷰를 몇 번 한 적이 있는데 매번 좌절을 맛 보았다. (서류심사 통과만도 감사할 일이긴 하다. ^^;;)

한국에서는 (영어를 직접 말할 기회가 별로 없으니까) 시험용 영어말고는 영어때문에 고생한 적이 별로 없고, 미국 유학기간 중에도 '돈 쓰는 영어'에는 의사소통에 큰 지장이 없었다. 그리고 '돈 버는 영어'도 제법 했다. 이 학교는 6점 만점의 영어 말하기 시험(Test of Spoken English: TSE)에서 5점 이상 받아야 수업조교(TA)자격을 주는데, 미국 와서 1년 정도 있다 시험에 합격했다. 그래서 학부생들 대상의 경제학  수업 조교를 하면서 연습문제를 풀어주거나, 통계프로그램 사용법 등을 가르쳐 주는 일을 4학기 정도 한 경험도 있다 (TA 안 한 학기는 연구조교(RA)로 일을 함).

그런데도 막상 6년간의 유학생활을 마무리하면서 취업을 해 볼까 하니 영어가 커다란 부담이 되는 것 같다. 취업준비중이라는 글에서 얘기했듯이 거의 대부분의 취업 자리가 경제학 전공이다 보니 (사회과학의 특성상)훌륭한 의사소통능력(Excelent written and oral communication skills)을 요구한다. 하지만 이미 두뇌에서 굳어진 언어체계 속에서 영어는 외국어일 뿐이고 액센트나 억양은 수정하기 힘들고, 현지인들과의 의사소통도 영어로 듣고 한국어로 해석해야 이해가 되고, 하고 싶은 말도 한국어로 생각했다가 머리 속에서 다시 영작을 해서 말해야 하는 2중 구조라 아무래도 완벽한 영어는 어렵다.

지금 (전공분야, 지리적 조건, 연봉 등) 마음에 드는 곳이 하나 있는데 다음 주에 최종 2차 면접을 앞두고 있다. 좋은 결과가 있기를 간절히 기도한다. (기도해 주실거죠? ^^)

* 물론 영어가 미국취업의 전부는 아니다. 학력, 직장경력, 업무능력 등의 조건도 맞아야 취업준비의 다음 단계로 진행할 수가 있는 것이다.

** '영어몰입교육'이 '돈 버는 영어'를 잘 할 수 있게 해줄지는 모르겠다. 돈만 쓰고 결국 '돈 쓰는 영어'만 조금 더 잘 하게 해주는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하고...

*** 본문하고는 상관없는 이야기지만 오늘 이 블로그의 총 방문객이 50만을 넘어섰다.

  • Favicon of http://thankee.tistory.com BlogIcon thankee 2008.06.15 00:28

    공갑합니다.. 저도 돈버는 영어를 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쉽지는 않네요.

    님의 포스트를 잃으니 왠지 어깨가 더 무거워 지네요..

    명박이의 영어 몰입식 교육, 정책은 인정 받을 만 하지만, 정책의 실행에 대해서는 큰 점수를 주기가 꺼려지네요..

    • Favicon of https://cyjn.com BlogIcon CeeKay 2008.06.15 16:51 신고

      영어공부는 부담가지고 하면 재미도 없고 더 안되는 것 같아요. 그냥 편하게 하세요. '돈 버는 한국어'라도 잘하면 다행이잖아요. ^^

  • Favicon of http://jjoastyle.tistory.com BlogIcon jjoa 2008.06.16 12:15

    집에서 둘째랑 영어로 대화를 해 볼려고 시도를 했는데...Hi~하고 나니 입이 안떨어지더군요...ㅠㅠ 그리고는 Good night으로 끝나 버렸다는.....ㅠㅠ
    꼭 원하는 회사에 입사 하시길요^^...멀리서나마 빌어 드릴게요^^

    • Favicon of https://cyjn.com BlogIcon CeeKay 2008.06.17 01:28 신고

      여기서도 영어 연습한다고 가족간에 영어대화를 시도해보지만 그러면 가족간의 대화가 단절되곤 하죠. ^^;;
      Jjoa님 가족의 건강과 따님들도 취업도 잘하고 자기 앞 길을 잘 열어가는 멋진 어른으로 성정하길 바랍니다.

  • sepial 2008.06.17 02:06

    돈 버는 영어 가운데서도 전화로 하는 영어는 더 어렵더라구요.....
    상대방의 표정이라던가, 눈빛, 몸짓을 볼 수 없으니까요....
    그치만, 면접도 하다보면 잘 되겠죠? 힘내삼용~!!!!!
    당선...이 아니라 합격하셔서 아프리카로 사파리 오세요....ㅎㅎ~

    • Favicon of https://cyjn.com BlogIcon CeeKay 2008.06.17 07:42 신고

      전화 영어 정말 어렵죠. 전화인터뷰 때 미리 준비해 둔 답변 읽는데도 답답하더군요. ^^;;
      아프리카 사파리를 위해서라도 열심히 해야겠네요. ^^

  • Favicon of http://jaden.tistory.com BlogIcon 에젤 2008.06.18 02:30

    호호..확 실감되는 말씀입니다.^^
    처음엔 돈버는 영어를 하고 살았는데..
    지금은 돈쓰는 영어만 하고 살아서 영어실력이 늘지를 않네요.ㅎㅎ

  • Favicon of http://j4blog.tistory.com BlogIcon j준 2008.06.18 22:01

    참... 많이 와닿는 글입니다. 비슷한 심정이라 더 그런지도..ㅠ,.ㅠ

    영어란 것이 막상 말만 잘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 문화와 뉘앙스도 알아야 정말 고급 영어를 할 수 있을텐데 이미 그러기엔 흰머리 히끗히끗해서...

    아무튼 좋은 결과 얻게끔 기도하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s://cyjn.com BlogIcon CeeKay 2008.06.20 11:01 신고

      흰 머리가 늘어나는 우리들이지만 열심히 해서 돈 버는 영어도 잘 하자고요. 그리고 기도에 감사드립니다.^^

  • 안두리 2011.05.29 15:20

    "현지인들과의 의사소통도 영어로 듣고 한국어로 해석해야 이해가 되고, 하고 싶은 말도 한국어로 생각했다가 머리 속에서 다시 영작을 해서 말해야 하는 2중 구조라 아무래도 완벽한 영어는 어렵다."

    위에서 처럼 말씀 하셨는데요... 과장하셨게지만서도 저는 잘 이해가 안됩니다.

    대화중에 머리속에서 언제 영어-> 한국어 그리고 한국어 -> 영어 로 생각하면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이해가 안됩니다. 대화시 상대방의 말을 들을 때 '영어 ->한국어' 로 바꾸는 순간 상대방이 하는 이야기를 놓치지 않겠습니까?

    게다가 대화시 '한국어->영어'로 바꾸는 순간 상대방이 기다리면서 속으로는 얼마나 답답하겠습니까? 친하지 않다면 누가 기다려 주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