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한국사회가 '학력위조' 문제로 시끌시끌한 것 같다. 여기저기서 유명인들(솔직히 그 중에 더러는 누구인지 잘 모르겠고 관심도 없었다)에 대한 언론과 네티즌의 검증에 의한 폭로, 또는 본인들의 자기고백이 뒤따르고 있다. 예전의 민주화 운동시절에는 대학생들 혹은 대학 졸업자들이 고졸로 학력을 속이고 '위장취업'을 했었다고들 하는데 이제는 고학력의 인플레이션 사회가 되어서 학력을 뻥튀기 해서라도 먹고살아야 하는 시대가 되었나 보다.

일련의 뉴스를 보면서 현재 박사학위를 위해서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유학생 신분의 나 자신을 돌아본다. 나는 왜 멀쩡히 다니던 직장에 사표까지 쓰고 (원래는 휴직을 하려고 했는데 직장에서 사표를 요구) 이곳 미국까지 와서  공부를 하고 있는 것일까? 그것도 그리 적지 않은 나이에 가족까지 데리고 와서 이러고 있는 것일까? 나는 정말 공부를 좋아해서 내 전공분야의 박사가 되고 싶은걸까  아니면 그냥 박사학위가 필요해서 공부를 하고 있는 것일까?

미국 오기 전까지는 공부를 좋아하는 줄 알았고 그러니 당연한 코스라 생각했다 (박사 --> 대학교수 혹은 연구원). 그러나 지난 5년간 미국에서 학교를 다니면서 드는 생각은 나는 그냥 박사학위가 멋있어 보이고 탐나기 때문에 이러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한국에서 다니던 직장이 연구원이다보니 온통 박사들이고 박사학위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에 대한 대우에서 차이가 있는 것도 같고 학위 없이는 계속적인 연구원 생활에 한계가 있어 보이니까 그냥 '필요'에 의해 공부를 하겠다고 아니, '박사증'을 따 오겠다고 한 건 아닌지 모르겠다. 실제로 연구원에서 일을 할 때 만나게 되는 일부 외부 사람들이 가끔은 나에게도 '박사님' 호칭을 붙이곤 했었다. 아직 박사 아니라고 부정을 하면서도 (비록 형식적일지라도) '박사님'으로 대접받는 것이 싫지는 않았던 모양이다. (만약 당시 내가 적극적인 부정을 하지 않았다면 나도 자연스럽게(?) 학력을 위조하며 살 수도 있었으려나?)

지금 학교에서 같이 박사과정을 시작한 동기가 20명정도 되는데 학업을 온전하게 마치거나 마칠 예정인 동기들은 7명 (한국인 3, 미국인 2, 중국인 1, 인도인 1)뿐이다. 나머지는 중도에 스스로 포기하고 그만 두고 다른 길을 찾아나섰다. 한국인들은 끝까지 살아남기(?)는 했지만 우리들끼리 하는 얘기는 '그만 발을 너무 깊이 담가 버려서'  아니면 중도에 포기하고 한국으로 귀국하거나 하면 '실패자'라는 낙인이 찍힐테니까 그것이 무서워 빼지도 못하고 그냥 가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학위를 마치면 장미빛 미래가 보장되거나 소위 '대박'이 터지는 것도 아니다. 박사가 넘쳐나다 보니 졸업 즈음에는 학부졸업생들 못지 않게 취업문제가 큰 고민거리다. 수 십 군데 혹은 수 백군데 이력서 내고, 잘 되면 면접까지 보고, 이러한 과정을 반복하다 취업이 되면 성공이고 아니면 또다른 실패다. 그래도 한국에서 박사과정을 하고 있는 후배들은 말한다.

"그래도 선배는 '미국박사'잖아요. 한국박사는 알아주지도 않아요."

이처럼 사람을 그 실력으로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학위로 평가하는 사회적인 분위기때문에 많은 이들이 필요 이상으로 외국 유학을 하고, 석.박사 학위를 받으려고 하고 (물론, 공부를 정말 좋아하는 일부 사람은 제외), 심지어는 학력을 위조하면서까지 남보다 나아 보이려고 한 것은 아닐까?

이곳 교수들을 보면 공부는 정말로 공부를 좋아하고 즐길 줄 아는 사람이 해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자주 든다. 한국과 달리 여기서의 교수란 직업은 그냥 많은 직업 중의 하나로만 보이는 것 같다. 일반 직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시간에 대한 자유가 있는 것을 제외하고는 보수면에서는 그리 매력적인 직업도 아닌 것 같다. 그래도 이들은 자기가 하고 싶은 공부를 하면서 생활할 수 있다는 것을 즐기는 것 같다.

나도 이제부터라도 필요에 의해 박사학위를 추구하기 보다는 그동안 나름대로 좋아한다고 생각했던 공부를 정말 열심히 '즐기며' 해야겠다. (아무튼,  발을 빼기에는 너무 늦었으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그네 2011.07.28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갑니다 ^^

어린이 영어연극-신기한 스프(Strange Soup)을 보고

지난 일요일 저녁 어린이 영어연극 '신기한 스프(Strange Soup)'를 볼 기회가 있었다 (네이버 카페 '엄마는 생각쟁이' 이벤트 당첨!). 영어연극 전용 소극장이라는 라트어린이극장이었는데 규모가 그리 크지는 않았지만 깨..

[서평] "손에 잡히는 과학교과서" (길벗출판사) : 교과서도 재미있게 쓸 수 있구나.

지난 6월말 초하님 블로그를 통해 "초등학생과 어린이들의 책 읽기 문화"에 관심있는 블로거들을 대상으로 한 "초등학생용 신간, 길벗 서평단 공개 모집"에 응모했는데 당첨이 되었다. 그리고 얼마전 드디어 길벗 출판사(http:/..

어린이 영어공부, 어떤 방법(교재)이 좋을까?

내가 영어를 처음 접한 것은 당연히 중학교 입학하면서다. '알파벳 10번씩 쓰기' 숙제를 통해 알파벳을 익히고, "I am Tom. I am a boy."로 시작하던 영어책을 보며 단어와 문장을 익혔다. 또 수업시간에 영어 선..

(미국)  어린이 TV 프로그램 주제가 링크 (다운로드 가능)

블로거팁 닷컴의 Zet님이 소개해 주신 TV 드라마 테마송 무료 다운로드 사이트 글을 보고 해당 사이트(http://www.televisiontunes.com/)를 방문해 봤는데 정말 많은 노래들이 있었다. 그리고 음질은 다소..

어린이 독서교육: CSPS 훈련을 하자

우리 아이들이 책읽기를 좋아하고 또 읽은 책 내용을 잘 이해하고 있다면 부모에게는 물론 아이들 스스로도 즐거운 일일 것이다. 종현이네 학교에서 1학년 부모들을 대상으로 아이들 독서지도법과 관련한 간단한 워크샵이 있었는데 유용할..

[동영상] 은근히 중독되는 껌 광고 노래: Bazooka Bubble Gum

작년 여름엔가 종현이가 어디서 듣고 왔는지 흥얼흥얼대던 노래가 있었다. 가사가 쉽고 재미있어 학교에서 배웠나 했는데 아니란다. 한동안 잊고 지내더니 요즘에 다시 흥얼거리길래 가사를 바탕으로 인터넷을 검색해 봤더니 풍선껌 (B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