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라톤을 하는 사람들에게 마라톤 벽(marathon wall)이라는 용어가 있다. 마라톤 풀코스 42.195km 중 글리코겐 소진으로 인하여 심한 허기가 느껴지고 달리는 속도가 현저히 떨어지는 32∼35Km 지점을 말한다. 그래서 사람들이 마라톤은 전반 20마일(32km)과 후반 6마일(10km)로 나뉜다고도 한다.

내 경험으로도 마라톤 벽(Marathon wall) 근처 지점에 이르러서는 입에서는 '헉'하는 신음소리가 절로 나오고, 다리에 힘이 빠지면서 그냥 멈추고 싶고, 주저앉고 싶었던 기억이 있다. (두번째 마라톤 때는 결국 그 '벽'을 넘지 못하고 걷기 시작해서 아주 힘겹게 완주를 마쳤다.)

세상 살아가는 동안에도 우리 앞에 많은 벽이 우리의 가는 길을 가로막을 수 있다. 열심히 사는 것 같은데 남들보다 잘 안 풀리는 것 같고 초라한 성과를 낼 때, 내가 가고자 하는 길이 (안 보이는) 벽으로 가로 막혀 있을 때 우리는 벽을 느낀다.

이 경우 어떻게 반응해야 하는 것일까? 내가 가는 이 길이 분명함을 확신하고 가고 있지만 내 앞의 벽은 극복하기에는 너무 힘든 한계라며 포기해야 하는 것일까? 그냥 "Why me?"를 외치며 세상을 탓하고, 하나님을 탓하여야 하는 것일까? 아니면, 자신의 내면에서 '나는 안 돼'라며 스스로 자책하는 또 하나의 벽을 만들고 그 속에 갇혀서 살아야 하는 것일까?

얼마 전 알게 된 카네기 멜론 공대의 Randy Pausch 교수의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Pausch 교수는 췌장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고 결국 작년에 47살의 젊은 나이에 아내와 세 아이를 남겨둔 채 이 세상을 떠났다. 그가 학교에서 마지막 강의(Last Lecture)를 통해 그의 삶에 대한 이야기("Really Achieving Your Childhood Dreams")를 나누며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삶에 대한 태도를 청중들과 나눴다. 그 중에 그가 한 인상적인 말이 있다.

살아가면서 '벽'이 느껴질 때 다시 한 번 Pausch 교수의 말을 음미해 보자.
The brick walls are there for a reason.
The brick walls are not there to keep us out. The brick walls are there to give us a chance to show how badly we want something. Because the brick walls are there to stop people who don't want it badly enough. They're there to stop the other people.

(벽이 있는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벽은 우리를 막기 위해서 거기에 있는 것이 아니다. 
벽은 우리가 얼마나 간절히 그 어떤 것을 원하는지 보여주기 위해서 거기에 있다.
벽은 그것을 원하지만 정말 간절하게 원하지는 않는 사람들을 포기시키기 위해서,
나머지 다른 사람들을 포기시키기 위해 거기에 있는 것이다.)

* 링크: Randy Pausch 교수의 웹페이지 (마지막 강의 풀타임 동영상 링크 있음)


(오프라 윈프리 쇼에서의 마지막 강의)
* 위 동영상은 10분이지만, 실제 학교에서 했던 '마지막 강의'는 76분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4blog.tistory.com BlogIcon j준 2009.04.30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엔 연단이라는 단어에 대해서 많이 생각해 봅니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cyjn.com BlogIcon CeeKay 2009.04.30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단을 통해 정금으로 거듭나시는 겁니까? ^^
      아무쪼록 하나님의 평화 속에 건강하시고 은혜로운 나날들 되시길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keosigi.tistory.com BlogIcon 은파리 2009.04.30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으면서 저도 많은 생각을 해봅니다.
    하고 싶었지만 중도에서 포기했던 여러날들에 대한....
    정말 간절이 희망하지 않아서 포기를 했었던 지난날들.

    앞으로 살아갈 날들엔 명심하며 살아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3. Favicon of http://talmode.tistory.com BlogIcon 아주리 2009.04.30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핑크 플로이드의 the wall 이 그냥 생각네요^^;;

  4. Favicon of http://moms.pe.kr BlogIcon 함차 2009.04.30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인상적인 구문입니다...온몸이 전기가 지나간듯..
    벽..다른 시각에서 살펴본 그의 강연이..오래 남을것 같네요

  5. Favicon of http://futureshaper.tistory.com BlogIcon 쉐아르 2009.05.02 0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벽은 우리가 얼마나 간절히 그 어떤 것을 원하는지 보여주기 위해서 거기에 있다."

    멋진 말이네요. 저도 포기를 잘 하는 성격입니다. 앞으로 큰 벽을 앞두고 있는데... CeeKay님의 이 포스팅이 저에게 큰 힘이 되었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6. Favicon of http://ssil.tistory.com BlogIcon ssil 2009.05.02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이납니다....^^

  7. 볼티모어 그 친구 2009.05.05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박사... ㅎㅎㅎ
    한국에서 잘 지내고 있는 거 같아 내 마음이 훈훈하다.
    너가 포스팅한 이 글이 나의 마음에 너무 와닿아 나도 이렇게 글을 남긴다.
    요즘의 나에게 너무나 힘을 주는 글이구나. 나도 요즘 진로 땜에 고민이 많거든...
    너와 너 가족에게도 하나님께서 듬뿍 힘과 축복을 주시길 바란다.

    • Favicon of http://cyjn.com BlogIcon CeeKay 2009.05.06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이네. 잘 지내고 있지?
      네 진로와 관련해 좋은 소식 들려오리라 믿는다. 한국 들어오게 되면 꼭 연락해라. 네 덕에 다른 친구들도 좀 보자. (다들 바쁜지 얼굴 보기 힘드네.^^)

  8. Favicon of http://lalawin.tistory.com BlogIcon 라라윈 2009.05.08 0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많이 와 닿는 글이었습니다.....
    벽이 있음은 우리가 그것을 얼마나 원하는 지를 알게 해 준다는 말씀이..
    가슴에 많이 남네요.......

  9. Favicon of http://sepial.net BlogIcon sepial 2009.07.17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진로문제로 고민중이라...이 글이 더 와닿습니다.
    저같은 경우엔 돌처럼 단단한 벽이면 오기로라고 뚫고 가겠다는 생각이 얼마간은 들겠는데...
    뻘밭은 너무 힘드네요...눈 앞에 보이지는 않고, 질질 끌리는 것이.....^^;;;

    암튼 모두들 진심을 한번 돌아보고, 힘냅시다~

어린이 영어연극-신기한 스프(Strange Soup)을 보고

지난 일요일 저녁 어린이 영어연극 '신기한 스프(Strange Soup)'를 볼 기회가 있었다 (네이버 카페 '엄마는 생각쟁이' 이벤트 당첨!). 영어연극 전용 소극장이라는 라트어린이극장이었는데 규모가 그리 크지는 않았지만 깨..

[서평] "손에 잡히는 과학교과서" (길벗출판사) : 교과서도 재미있게 쓸 수 있구나.

지난 6월말 초하님 블로그를 통해 "초등학생과 어린이들의 책 읽기 문화"에 관심있는 블로거들을 대상으로 한 "초등학생용 신간, 길벗 서평단 공개 모집"에 응모했는데 당첨이 되었다. 그리고 얼마전 드디어 길벗 출판사(http:/..

어린이 영어공부, 어떤 방법(교재)이 좋을까?

내가 영어를 처음 접한 것은 당연히 중학교 입학하면서다. '알파벳 10번씩 쓰기' 숙제를 통해 알파벳을 익히고, "I am Tom. I am a boy."로 시작하던 영어책을 보며 단어와 문장을 익혔다. 또 수업시간에 영어 선..

(미국)  어린이 TV 프로그램 주제가 링크 (다운로드 가능)

블로거팁 닷컴의 Zet님이 소개해 주신 TV 드라마 테마송 무료 다운로드 사이트 글을 보고 해당 사이트(http://www.televisiontunes.com/)를 방문해 봤는데 정말 많은 노래들이 있었다. 그리고 음질은 다소..

어린이 독서교육: CSPS 훈련을 하자

우리 아이들이 책읽기를 좋아하고 또 읽은 책 내용을 잘 이해하고 있다면 부모에게는 물론 아이들 스스로도 즐거운 일일 것이다. 종현이네 학교에서 1학년 부모들을 대상으로 아이들 독서지도법과 관련한 간단한 워크샵이 있었는데 유용할..

[동영상] 은근히 중독되는 껌 광고 노래: Bazooka Bubble Gum

작년 여름엔가 종현이가 어디서 듣고 왔는지 흥얼흥얼대던 노래가 있었다. 가사가 쉽고 재미있어 학교에서 배웠나 했는데 아니란다. 한동안 잊고 지내더니 요즘에 다시 흥얼거리길래 가사를 바탕으로 인터넷을 검색해 봤더니 풍선껌 (B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