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제서야 영화 '밀양'을 봤다. (미국에 있다 보니 아무래도 인기 있다는 한국영화를 뒤늦게 보게 된다.) 영화가 개봉되었을 당시 영화 내용과 관련하여 기독교에 대한 오해를 줄 수 있다느니, 한국사회의 잘못된 기독교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느니 하는 관람후기를 인터넷에서 보았다.

영화를 보면서 종찬(송강호)의 신애(전도연)에 대한 끈질긴 접근이 전도연 때문인지는 몰라도 '너는 내 운명'이라는 영화 생각이 났는데, 그 때문인지 전반적인 느낌은 사랑 영화인지 (인터넷으로 본 영화 포스터에는 '이런 사랑도 있다'는 멘트가 있다.) 기독교 영화인지 잘 모르겠다는 것이다. (나는 영화를 자주 보는 전문가도 아니고 감독이 누구니 배우의 스타일이 어쩌니 하는 것도 모르고 그냥 인기 있다니까 얼마나 재미있을까 하면서 영화를 보는 스타일임을 미리 밝혀둔다.)

다음은 영화에서 보여진 기독교의 모습과 내 생각을 비교해 보았다.

하나님이 없는 종교생활
영화에서 송강호는 전도연을 따라 다니다 교회까지 다니게 되고 주차 봉사도 하는 등의 열심을 보이지만 교회를 다닐 뿐 하나님에 대한 믿음은 없는 것처럼 묘사되고 있다. 그의 대사처럼 '안 가면 뭔가 아쉽고, 가면 그래도 조금은 평안한' 종교생활을 하고 있을 뿐이다. 부끄럽지만 나 자신도 교회는 오래 다녔지만 얼마 전까지도 영화 속의 송강호의 모습이었다. 다른 사람의 눈에는 예배도 빠지지 않고, 성가대도 열심히 하는 믿음이 좋은 사람으로 보이지만 그것은 외면적인 성실함이었을 뿐, 내 자신의 내면적인 신앙심(회개와 구원)에 바탕한 것은 아니었던 것 같다.

이러한 열심은 하나님과 나의 인격적인 만남을 통해 이루어진 것이 아닌, 하나님이 없는 열심이기에 자기의 뜻이나 바람과 잘 맞지 않는 개인적인 현실의 모습에 그렇게 열심이던 교회 일에 쉽게 지치고 심지어는 교회를 등지고 배척하기도 한다. 사실 오늘날 한국 기독교가 사회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는 것은 일부 기독교인들의 신앙에 하나님이 없기 때문이다. 교회가 단지 사교적인 장소나 비즈니스의 장소로만 여겨져서는 안 될 것이다.

용서와 구원은 되어지는 것
영화를 같이 본 아내가 인간적으로 얼마나 답답하고 열받으면 저렇게까지 되었을까 전도연의 심정이 이해가 간단다. 사실 남편과 아들을 잃고 낯선 밀양에서 혼자 살아가는 여자가 아들을 유괴하여 죽인 살인범을 신앙의 힘으로 용서하고자 찾아갔는데 살인범으로부터 자신은 이미 하나님께 용서를 받았고 평안한 삶을 살고 있다고 하니 황당할 만 하다.  이로 인해 그녀는 이후 지금까지 자신에게 마음의 평안을 주던 기독교(하나님)에 반항적으로 변한다. 어쩌면 영화에서 신애에게 하나님은 자신의 마음에 평안과 기쁨만 주시는 분이어야 했던 것 같다.

영화가 아니라 실제로 내가 사는 지역에서 유괴는 아니지만 다른 사람에게 봐 달라고(babysitting) 맡겼던 아이가 사고로 죽게 되었고, 베이비시팅을 했던 사람은 (그녀 역시 숨진 아이와 비슷한 또래의 아이를 둔 엄마였다) 살인죄의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되었다. 교회에서 수감되어 있는 그녀를 위해 기도하자고 할 때 죽은 아이의 엄마는 어떤 심정이었을까? 그런데 죽은 아이의 엄마가 수감되어 있는 그녀를 위해 탄원서를 내고 그녀가 풀려나기를 위해 더 열심히 기도하더라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내가 아는 한에서도 용서와 구원은 (하나님의) 은혜이지 인간의 노력으로는 얻을 수 없는 것이다. 따라서 인간적으로는 용서하기 힘든 죄를 지은 사람일지라도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용서를 받고 구원을 받을 수 있다. 즉, 구원은 인간의 입장에서는 수동태지 능동태가 아니다. (이 부분이 비기독교인들에게는 참 비논리적으로 보일 수도 있을 것이다.) 나의 믿음이 신애처럼 하나님은 나에게 내가 좋아하는 것만 주셔야 하는 마음씨 착한 할아버지로만 이해하고 있는 것이 아니길 소망한다.

왜 하필이면 (Why me? vs. Why not you?)
영화에서 신애의 대사 중에 "왜 하필이면"이라는 표현이 있었다. 그 대사를 들으며 1년여쯤 전에 들었던 한 젊은 목사님의 설교내용이 떠 올랐다. 자신의 아들이 약간의 신체적 장애를 가지고 태어나게 되었을 때 목사님 당신도 참 힘들어하며 하나님께 "Why me?"(왜 나죠?)라고 따졌단다. 그러다 어느 순간 "Why not you?"(왜 너는 안되는데?)라는 하나님의 음성이 마음 속으로부터 들려와서 곧 회개하고 순종했다는 예화였다.

나도 아직은 어떤 시련이 오면 "왜 하필이면 나한테"라며 하나님께 따지는 약한 신앙이 아닐까 싶다. 하나님께는 나의 작은 신음소리도 들어달라고 하면서 하나님의 "내가 너 좀 쓰면 안되겠니? (Why not you?)"라는 미세한 음성은 들어도 못 들은 척 하는 것은 아닐지도 모르겠다. 아직은 부끄러운 신앙이다.

하나님의 계획하심: Secret Sunshine
밀양의 한자 뜻이 비밀 밀(密), 햇볕 양(陽)이란다. 영어로 번역된 영화 제목도 Secret Sunshine이다. 영화에서 신애를 전도하고자 하는 여자 약사가 세상 모든 일에는 하나님의 계획하심이 있다며 "저 햇볕 한 줌에도 하나님의 뜻이 (숨겨져) 있다."고 말한다. 그래서 그런지 사진에서처럼 어두컴컴한 방에 홀로 있는 신애에게 문틈으로 들어오는 햇볕이 강조되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많은 이들이 하나님의 존재하심 자체도 의심하는데 하물며 하나님의 계획하심은 오죽할까 싶다. 그런데도 하나님의 당신의 계획하심을 쉽게 드러내지 않으신다. 그래도 우리 인간들은 그 신비하고(secret) 오묘한 하나님의 뜻과 계획을 기대하며 믿음을 잃지 않고 살아야 할 터인데 가끔은 내 계획대로 되지 않는 세상 삶에 불만을 가지게 되는 것도 사실이다. 처음부터 하나님의 계획을 보여주실 수는 없느냐고 물어보기도 하지만 하나님의 계획을 다 안다고 해서 그대로 순종할 우리들일까? 어쩌면 그래서 하나님은 우리들이 당신의 계획을 모르는 채 무언가를 기대하며 소망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게 하시는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아무튼, "하나님, 내 영혼에 햇빛 비춰 주소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randon419.tistory.com BlogIcon brandon 2008.07.23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작년에 이 영화 봤어요. 저는 뭐 그리 반기독교적인 영화로 보여지지는 않더라구요. 인상깊었던 것은 집회 장면 중에, 전도연이 뽕짝을 틀던 장면 바로 전에서 기도하시던 분의 기도가 참 은혜(?)스러웠다는... 분명히 외워서 했을텐데 참 현실감있게 기도도 잘 쓰고 잘 하시더라구요. 얼마든지 연습하면 기도도 설교도 은혜(?)롭게 할 수 있겠구나, 그래서 거짓 선지자들이 사람들을 현혹할 수 있는 거구나 하고 느꼈어요. 이 영화나 다빈치 코드 같은 영화를 보고 흔들릴 정도라면, 교회에서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크고 작은 사건(?)들을 보면 아마도 신도들이 다 떠나지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cyjn.com BlogIcon CeeKay 2008.07.24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리 반기독교적이라고 생각되지는 않더군요. 영화 중의 기도내용들이 정말 현실감있기는 하더군요. ^^
      저의 개인적인 믿음생활 관련 글을 가끔 쓰면서 말과 실천이 다른 저를 보면서 부끄러워집니다. 글은 연습과 수정을 통해 좋아 보이는데 실천이 뒤따르지 않는 부끄러운 믿음생활이죠. ^^;;

  2. Favicon of http://rainyvale.puppynbunny.com BlogIcon rainyvale 2008.08.18 0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양을 사회적인 코드로 해석한 글도 재미있던데요...
    http://www.seoprise.com/board/view.php?uid=15270&table=seoprise_10&s_que=%B9%D0%BE%E7

어린이 영어연극-신기한 스프(Strange Soup)을 보고

지난 일요일 저녁 어린이 영어연극 '신기한 스프(Strange Soup)'를 볼 기회가 있었다 (네이버 카페 '엄마는 생각쟁이' 이벤트 당첨!). 영어연극 전용 소극장이라는 라트어린이극장이었는데 규모가 그리 크지는 않았지만 깨..

[서평] "손에 잡히는 과학교과서" (길벗출판사) : 교과서도 재미있게 쓸 수 있구나.

지난 6월말 초하님 블로그를 통해 "초등학생과 어린이들의 책 읽기 문화"에 관심있는 블로거들을 대상으로 한 "초등학생용 신간, 길벗 서평단 공개 모집"에 응모했는데 당첨이 되었다. 그리고 얼마전 드디어 길벗 출판사(http:/..

어린이 영어공부, 어떤 방법(교재)이 좋을까?

내가 영어를 처음 접한 것은 당연히 중학교 입학하면서다. '알파벳 10번씩 쓰기' 숙제를 통해 알파벳을 익히고, "I am Tom. I am a boy."로 시작하던 영어책을 보며 단어와 문장을 익혔다. 또 수업시간에 영어 선..

(미국)  어린이 TV 프로그램 주제가 링크 (다운로드 가능)

블로거팁 닷컴의 Zet님이 소개해 주신 TV 드라마 테마송 무료 다운로드 사이트 글을 보고 해당 사이트(http://www.televisiontunes.com/)를 방문해 봤는데 정말 많은 노래들이 있었다. 그리고 음질은 다소..

어린이 독서교육: CSPS 훈련을 하자

우리 아이들이 책읽기를 좋아하고 또 읽은 책 내용을 잘 이해하고 있다면 부모에게는 물론 아이들 스스로도 즐거운 일일 것이다. 종현이네 학교에서 1학년 부모들을 대상으로 아이들 독서지도법과 관련한 간단한 워크샵이 있었는데 유용할..

[동영상] 은근히 중독되는 껌 광고 노래: Bazooka Bubble Gum

작년 여름엔가 종현이가 어디서 듣고 왔는지 흥얼흥얼대던 노래가 있었다. 가사가 쉽고 재미있어 학교에서 배웠나 했는데 아니란다. 한동안 잊고 지내더니 요즘에 다시 흥얼거리길래 가사를 바탕으로 인터넷을 검색해 봤더니 풍선껌 (Ba..



티스토리 툴바